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희곡 >

[중국소설] (을유세계문학전집 12) 루쉰 소설 전집

(을유세계문학전집 12) 루쉰 소설 전집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루쉰
출판사
을유문화사
출간일
2008.10.20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을유세계문학전집 12) 루쉰 소설 전집
페이지 686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3 M / 2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세계적인 대문호 루쉰의 작품들을 집대성한 전집!

    중국이 낳은 세계적인 대문호 루쉰의 작품들을 집대성한 전집『루쉰 소설 전집』. 루쉰이 일생 동안 발표한 소설들을 엮은 작품집 <납함>, <방황>, <고사신편>에 수록된 33편을 번역한 완역본이다. 민족의 수난기를 살아가면서 그 시대 사람들의 고뇌를 그려낸 루쉰은 민족의식에 기반을 둔 작품들을 통해 후대의 문학사조와 형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책에는 중국의 유교적인 가족 제도가 지닌 병폐와, 예절이라는 이름의 굴레가 인간을 얼마나 속박하는지를 보여준 처녀작 <광인일기>가 담겨 있다. 또한 역사적으로 계승해온 중화의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항상 자기 만족으로 스스로를 기만하며 사는 중국 국민적 성격의 전형을 풍자한 대표작 <아큐정전>도 만날 수 있다.

    루쉰의 소설들은 중국이 봉건주의 사회에서 벗어나기 위해 진통하던 과도기에 중국인들이 체험한 고통과 혼란과 방황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문학을 통해 봉건주의라는 전통 사회의 미망에 빠져 있는 국민들을 계몽하여 봉건 윤리라는 미신에서 벗어나게 하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양장본]

    시리즈 살펴보기!
    50년 만에 부활한 정통 세계문학 시리즈「을유세계문학전집」. 1959년부터 시작된 국내 최초의 세계문학전집은 1975년에 100권으로 완간되며 한국 출판 역사의 이정표가 되었다. 출간된 지 50년 만에 새롭게 내놓은 이번 세계문학전집은 목록을 모두 다시 선정하고 완전히 새로 번역한 것이다. 작품의 역사적 맥락과 현대적 의의, 새로운 해석의 가능성까지 다룬 작품 해설을 덧붙였다. 2020년까지 총 300권이 출간될 예정이다.

  • 저자 소개

    지은이 루쉰魯迅
    중국이 낳은 세계적 대문호인 루쉰은 청조가 쇠퇴하던 1881년에 태어나서 봉건 왕조가 붕괴하는 과정을 목도하며 격랑 속에서 유소년기를 보냈다. 그는 1902년 일본에 유학하여 센다이의학전문학교에 입학, 질병으로 고통받는 국민을 위해 서양 의학을 공부하여 중국에 현대적 의술을 전하고자 했으나 의술로 질병을 치료하는 것보다는 국민의 의식을 개조하는 것이 더 절실함을 깨닫고 의학을 중도에 포기하고 문학으로 전향했다. 1909년 일본에서 귀국한 그는 중학교 교사로 재직하면서 학생들에게 계몽 사상을 가르치다 이듬해 신해혁명으로 중화민국이 수립되자 교육부의 직원으로 일하면서 당시 천두슈 등이 전개하던 계몽주의 운동에 참가하여 문학 작품을 쓰기 시작했다.
    1918년 마침내 중국에서 최초의 현대 소설 「광인일기」를 발표하면서 계몽주의 작가로 문단에 등단하여 중국 현대문학의 선구자로 현대 문학계를 이끌었다. 1920년 베이징대학과 베이징사범대학의 초청으로 대학 강단에 나가 소설 과목을 강의하였으며, 1921년 12월에는 베이징 『신보(晨報)』에 그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아큐정전(阿Q正傳)」을 연재하여 독서계에 선풍을 일으켰다. 1922년 그 동안 발표했던 소설들을 엮어 제1소설집 『납함』을 출판했으며, 1923년에는 그 동안 대학에서 강의하던 내용을 엮어 『중국소설사략(中國小說史略)』을 출판했다. 이 저서는 루쉰이 오랫동안 고전 소설을 수집하여 현대의 서지학적 방법으로 분류하고 새로운 형식으로 저술한 최초의 현대적 소설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1926년 제1소설집 이후에 발표한 소설들을 엮어 제2소설집 『방황(彷徨)』을 출판했다. 그해 베이징 정부는 국민들의 반정부 시위를 진압할 능력이 없자 봉천군벌을 불러들여 지식인들을 가혹하게 탄압하자 많은 지식인들이 베이징을 떠났다. 루쉰도 그해 가을에 베이징을 떠나 샤먼에 갔다가 광저우를 거쳐 상하이에 정착했다. 이 무렵 상하이 문단에는 소련의 프롤레타리아 문학이 들어와서 많은 젊은 작가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었다. 루쉰은 문학은 정치와 연계되면 참다운 문학이 될 수 없다고 문학의 정치성을 반대했다가 젊은 좌익 문인들의 공격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1930년에 그 자신이 좌익작가연맹에 가입하여 활동했다. 만년에 그는 고사를 소재로 한 소설을 써서 죽기 전에 제3소설집 『고사신편(故事新編)』을 엮었다. 그 밖의 저술로는 시산문집 『야초(野草)』, 산문집 『아침꽃을 저녁에 줍다(朝花夕拾)』, 잡문집 『열풍(熱風)』 등이 있다. 1936년 10월 19일 상하이에서 세상을 떠났다.

    옮긴이 김시준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대만대학 중국문화연구소에서 문학석사 학위를,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이다. 저서로 『중국현대문학사』, 『중국현대문학론』,『중국당대문학사조론연구』, 『중국당대문학사』, 『모시연구』, 『한반도와 중국3성의 역사문화』(공저), 『반도와 만주의 역사문화』(공저) 등이 있고, 번역서로 『라오찬 여행기』, 『리가장의 변천』, 『샤오얼헤이의 결혼』, 『중국현당대산문선』, 『안자춘추』, 『대학 중용』, 『소동파시선』, 『고문진보 후집』, 『초사』, 『벽위편』 등이 있다.

  • 목차

    제1소설집 『납함』

    자서(自序)
    광인일기(狂人日記)
    쿵이지(孔乙己)
    약(藥)
    내일(明天)
    작은 사건(一件小事)
    머리털 이야기(頭髮的故事)
    풍파(風波)
    고향(故鄕)
    아큐정전(阿Q正傳)
    단오절(端午節)
    흰 빛(白光)
    토끼와 고양이(兎和猫)
    오리의 희극(鴨的喜劇)
    마을 연극(社戱)

    제2소설집 『방황(彷徨)』

    복을 비는 제사(祝福)
    술집에서(在酒樓上)
    행복한 가정(幸福的家庭)
    비누
    장명등(長明燈)
    조리 돌리기(示衆)
    까오선생(高老夫子)
    고독한 사람(孤獨者)
    죽음을 슬퍼하며(傷逝)
    형제(弟兄)
    이혼(離婚)

    제3소설집 『고사신편(故事新編)』

    서언(序言)
    하늘을 보수한 이야기(補天)
    달로 달아난 상아(奔月)
    치수(理水)
    고사리를 캐는 사람(採薇)
    도공의 복수(鑄劍)
    출경(出關)
    전쟁 반대(非攻)
    죽은 자 살리기(起死)


    해설: 중국 현대문학의 창시자, 루쉰
    판본 소개
    루쉰 연보

  • 출판사 서평

    중국이 낳은 세계적 대문호 루쉰 소설 전집
    평생을 중국 현대문학에 천착해 온 역자가
    루쉰 소설의 감동을 되살린 유려한 번역본!

    중국 현대문학의 아버지 루쉰 문학의 결정판


    중국 근대화의 선구자 천두슈는 근대화 과정의 필수요소를 ‘과학’과 ‘민주’라고 했다. 그는 서구의 민주주의와 과학주의의 도입을 근대화의 첫걸음으로 여겼다. 이에 호응하여 나온 것이 후스의 문학 혁명이다. 그의 문학 혁명은 ‘백화문’의 보급이다. 그는 모든 국민이 자신의 사상을 글로 표현할 수 있어야 비로소 근대화가 이루어진다고 했다. 근대화의 필수 조건인 문학 혁명을 실천하고 성공으로 이끈 것이 루쉰이다.
    이 책은 루쉰이 일생 동안 발표한 소설들을 엮은 소설집 『납함』, 『방황』, 『고사신편』 등 3권에 수록된 33편을 번역한 완역본으로, 중국의 유교적인 가족 제도가 지니는 병폐와, 예절이라는 이름의 굴레가 인간을 얼마나 속박하는지를 미친 사람〔狂人〕을 통해 들춰 보인 처녀작 「광인일기(狂人日記)」와 중국이 역사적으로 계승하여 온 중화의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항상 자기 만족으로 스스로를 기만하며 사는 정신 승리법과 우매성, 약점을 아큐에 집약하여 중국 국민적 성격의 전형을 풍자한 대표작 「아큐정전(阿Q正傳)」이 수록되어 있다.
    그의 소설은 중국이 봉건주의 사회에서 벗어나기 위해 진통하던 과도기에 중국인들이 체험하였던 고통과 혼란과 방황을 주제로 하고 있다. 2천여 년간 쌓이고 쌓여 왔던 봉건주의 전통 사회의 거대한 탑이 붕괴되는 현상은 중국인들로서는 실로 상상하기 어려운 경험이었을 것이다. 루쉰은 봉건주의라는 전통 사회의 미망에 빠져 있는 국민들을 문학 작품을 통해 계몽하여 봉건 윤리라는 미신에서 벗어나게 하는 데 앞장서서 중국의 근대화에 공헌했다. 그의 대표작 「아Q정전」이 신문에 연재되었을 당시 중국의 많은 지식인 독자들이 마치 자신들의 심장을 향해 비수가 날아오는 것을 보듯이 전율했다고 평한다. 루쉰은 문학의 위대함을 국민들에게 일깨워주었으며 그의 문학사상의 위대함 또한 이것에 있다고 하겠다.

    을유세계문학전집 소개

    새롭게 을유세계문학전집을 펴내며

    을유문화사는 이미 지난 1959년부터 국내 최초로 세계문학전집을 출간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을유세계문학전집을 완전히 새롭게 마련하게 된 것은 우리가 직면한 문화적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입니다. 새로운 을유세계문학전집은 세계문학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는 인식에서 출발했습니다. 오늘날 세계에서 타자에 대한 이해는 우리의 안전과 행복에 직결되고 있습니다. 세계문학은 지구상의 다양한 문화들이 평등하게 소통하고, 이질적인 구성원들이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문화적인 힘을 길러 줍니다.

    을유세계문학전집은 세계문학을 통해 우리가 이런 힘을 길러 나가야 한다는 믿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지난 5년간 이를 준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세계 각국의 다양한 삶의 방식과 문화적 성취가 살아 있는 작품들, 새로운 번역이 필요한 고전들과 새롭게 소개해야 할 우리 시대의 작품들을 선정했습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역자들이 이들 작품 속 한 문장 한 문장의 숨결을 생생히 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또한 역자들은 단순히 번역만 한 것이 아니라 다른 작품의 번역을 꼼꼼히 검토해 주었습니다. 을유세계문학전집은 번역된 작품 하나하나가 정본(定本)으로 인정받고 대우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세계문학이 여러 경계를 넘어 우리 사회 안에서 주어진 소임을 하게 되기를 바라며 을유세계문학전집을 내놓습니다.

    을유세계문학전집 편집위원단

    신광현 (서울대 영문과 교수)
    신정환 (한국외대 스페인어과 교수)
    최윤영 (서울대 독문과 교수)
    박종소 (서울대 노문과 교수)
    김월회 (서울대 중문과 교수)